• 최종편집 2024-06-19(수)

스포츠
Home >  스포츠  >  스포츠종합

실시간뉴스

실시간 스포츠종합 기사

  • 전 ONE 챔프 옥래윤, 러시아 재야 최강과 대결
    옥래윤(33)이 아시아 최대 단체 ONE Championship 종합격투기 라이트급 정상을 되찾으려면 질 수 없는 중요한 경기에 나선다.태국 방콕 룸피니 경기장(수용인원 5000명)에서는 7월6일 ONE 파이트 나이트 23이 열린다. 전 챔피언 옥래윤은 알리베크 라술로프(32·러시아/튀르키예)와 맞붙는다.ONE 파이트 나이트 23은 미국 뉴욕에서 7월5일 오후 8시부터 글로벌 OTT 서비스 Amazon Prime Video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도록 일정을 맞춘다. 한국에는 ‘쿠팡플레이’로 방송된다. 원챔피언십 공식 SNS는 “종합격투기 라이트급 제왕이었던 옥래윤과 다이너마이트 같은 폭발력을 자랑하는 무패 파이터 알리베크 라술로프가 겨룬다. 승자는 한국계 챔피언 크리스천 리(26·미국/캐나다)의 다음 상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옥래윤은 2021년 9월 제7대 챔피언 크리스천 리(한국어명 이승룡)를 ONE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그러나 2022년 8월 제8대 챔피언으로 나선 재대결을 통해 왕좌를 뺏겼다.크리스천 리는 ‘여자종합격투기 신동’으로 불린 6살 연하 동생 빅토리아 리(이승혜)가 2022년 12월 세상을 떠난 충격 때문에 제9대 라이트급 챔피언으로서 방어전을 치르지 못했다. 원챔피언십 측은 옥래윤-라술로프가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이 될 수 있다고 설명한 것이다.라술로프는 2016년부터 종합격투기 프로 14전 14승(6KO·4서브미션). 러시아종합격투기연맹 아마추어대회 웰터급 선수 시절에는 ▲2013 다게스탄 토너먼트 우승 ▲2013 북캅카스 연방관구 대회 우승 ▲2013·2015 전국선수권 준우승 ▲2016 전국선수권 우승을 차지했다.옥래윤은 ▲전 원챔피언십 페더급 챔피언 마라트 가푸로프(40·러시아) ▲전 UFC 라이트급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40·미국) ▲크리스천 리를 차례로 꺾고 ONE 라이트급 챔피언으로 등극한 2021년 최전성기를 되찾길 원한다.미국 콜로라도주 브룸필드의 퍼스트 뱅크 센터(수용인원 6500명)에서는 2023년 5월 ONE 파이트 나이트 10이 열렸다. 옥래윤은 ▲808 Battleground(하와이) ▲URCC(필리핀) ▲KOTC(미국) 등 3개 대회 챔피언을 지낸 로언 타이너네스(34)한테 만장일치 판정승을 거뒀다.당시 옥래윤은 “크리스천 리가 당장 돌아올 수 없다면 종합격투기 라이트급 잠정 타이틀매치를 열어달라”고 원챔피언십에 요구했다. 알리베크 라술로프를 꺾는다면 리와 3차전으로 진정한 승자를 가리자고 주장할 명분을 더 쌓을 수 있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4-30
  • KB스타즈, FA 염윤아와 2년 재계약
    청주 KB국민은행 스타즈(구단주: 이재근)가 FA 염윤아와 계약기간 2년에 연봉 1억 2천만 원의 조건으로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8~2019시즌 KB스타즈에 합류한 염윤아는 이적 첫해 구단의 창단 첫 통합우승의 주역으로 함께 했으며, 리그를 대표하는 성실함과 노련한 플레이로 지난 시즌 25경기에서 평균 25분 28초를 뛰며 6.8점, 4.1리바운드, 2.2어시스트를 기록한 바 있다.염윤아는 “변함없는 팬들의 응원과 구단의 믿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스스로를 더욱 단련하겠다”며 “선수단 결속과 후배들의 성장을 위해서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한편, 염윤아는 차기 시즌에도 KB스타즈의 주장으로 선임되어 선수단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4-18
  • 서채현, 스포츠클라이밍 리드 월드컵 동메달 획득
    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회장 손중호)은 13일에 중국 우장에서 열린 '2024 IFSC 중국 우장 스포츠클라이밍 2차 월드컵'(리드, 스피드)에서 스포츠클라이밍 스피드 국가대표 정지민 선수가 3위 동메달, 스포츠클라이밍 리드 국가대표 서채현 선수가 3위 동메달을 획득했다고 밝혔다.이번 '2024 IFSC 중국 우장 스포츠클라이밍 2차 월드컵'은 12일부터 14일까지 스포츠클라이밍 리드와 스피드 부문 월드컵이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서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은 리드와 스피드 부문에서 각각 동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스포츠클라이밍 스피드 부문에서 획득한 동메달은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 스피드 월드컵 남·여 통틀어 '최초' 메달이기도 하다. 이번 대회에서 정지민 선수는 개인 최고 기록인 6.623초를 세웠다. 이 기록은 지난 2023 IFSC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전에서 기록보다 약 0.24초 더 단축했다. 스피드 부문에서 1위 폴란드의 알렉산드라 미로스로 선수가, 2위는 폴란드의 나탈리아 칼루카 선수가 차지하였다.또한 리드 부문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서채현 선수는 결승전에서 43+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 동메달로 월드컵 시리즈 15번째 메달을 획득했다. 리드 부문에서 1위 슬로베니아 얀야 간브렛 선수는 완등(TOP)하여 1위를 차지했고 중국의 지루로우 선수는 44+를 기록해 2위를 차지했다.다가오는 파리올림픽 예선전에서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 선수들의 행보를 주목해야 한다. 5월 15일부터 19일까지 중국 상해, 6월 19일부터 23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스포츠클라이밍 파이올림픽 예선전이 진행된다. 파리올림픽 예선전에서 콤바인(볼더+리드) 남녀 각각 10장의 티켓과 스피드 남녀 각각 5장의 티켓이 걸려있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4-15
  • 정지민,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 스피드 남녀 월드컵 최초 동메달 획득
    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회장 손중호)은 13일에 중국 우장에서 열린 '2024 IFSC 중국 우장 스포츠클라이밍 2차 월드컵'(리드, 스피드)에서 스포츠클라이밍 스피드 국가대표 정지민 선수가 3위 동메달, 스포츠클라이밍 리드 국가대표 서채현 선수가 3위 동메달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2024 IFSC 중국 우장 스포츠클라이밍 2차 월드컵'은 12일부터 14일까지 스포츠클라이밍 리드와 스피드 부문 월드컵이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서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은 리드와 스피드 부문에서 각각 동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스포츠클라이밍 스피드 부문에서 획득한 동메달은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 스피드 월드컵 남·여 통틀어 '최초' 메달이기도 하다. 이번 대회에서 정지민 선수는 개인 최고 기록인 6.623초를 세웠다. 이 기록은 지난 2023 IFSC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전에서 기록보다 약 0.24초 더 단축했다. 스피드 부문에서 1위 폴란드의 알렉산드라 미로스로 선수가, 2위는 폴란드의 나탈리아 칼루카 선수가 차지하였다. 또한 리드 부문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서채현 선수는 결승전에서 43+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 동메달로 월드컵 시리즈 15번째 메달을 획득했다. 리드 부문에서 1위 슬로베니아 얀야 간브렛 선수는 완등(TOP)하여 1위를 차지했고 중국의 지루로우 선수는 44+를 기록해 2위를 차지했다. 다가오는 파리올림픽 예선전에서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 선수들의 행보를 주목해야 한다. 5월 15일부터 19일까지 중국 상해, 6월 19일부터 23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스포츠클라이밍 파이올림픽 예선전이 진행된다. 파리올림픽 예선전에서 콤바인(볼더+리드) 남녀 각각 10장의 티켓과 스피드 남녀 각각 5장의 티켓이 걸려있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4-15
  • 강지원 이긴 레슬러, 오세아니아 유도 최강과 대결
    자유형 레슬링과 유도 정상급 선수들이 종합격투기 파이터가 되어 아시아 최대 단체 ONE Championship에서 맞붙는다.태국 방콕 룸피니 경기장(수용인원 5000명)에서는 4월 6일 ONE 파이트 나이트 21이 열린다. 벤 타이넌(30·캐나다)과 듀크 디디에(35·호주)의 5분×3라운드 종합격투기 헤비급 매치업이 제7경기다.ONE 파이트 나이트 21은 미국 뉴욕에서 4월 5일 오후 8시부터 글로벌 OTT 서비스 Amazon Prime Video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도록 일정을 맞춘다. 한국에는 ‘쿠팡플레이’로 방송된다. 벤 타이넌은 2014년 캐나다레슬링협회 청소년선수권대회 자유형 –120㎏ 우승자, 듀크 디디에는 2016년 제7회 오세아니아유도연맹(OJU) 챔피언십 –100㎏ 금메달리스트다.원챔피언십은 2023년 8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헤비급 타이틀 도전권 획득이 가능한 종합격투기 최고 유망주 중 하나를 영입했다”며 벤 타이넌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벤 타이넌은 지난해 11월 원챔피언십 KO승률 100%를 자랑하는 강지원(29)을 3라운드 1분 22초 만에 어깨누르기로 제압하며 성공적인 메이저대회 데뷔전을 치렀다. 경기력 보너스 5만 달러(6740만 원) 또한 받았다.듀크 디디에는 ▲2010년 미국 US오픈(@마이애미) 무제한급 동메달 및 ▲2012년 영국 웨일스 오픈(@카디프) -100㎏ 은메달 등 오세아니아뿐 아니라 아메리카 및 유럽 유도 대회에서도 성과를 냈다.벤 타이넌 역시 △미국전문대학스포츠협회(NJCAA) 전국대회 올스타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1부리그 빅12 콘퍼런스 챔피언십 4위 등 주니어뿐 아니라 시니어 레슬링 –129㎏ 성적 또한 상당했다.종합격투기 경력은 벤 타이넌이 앞선다. 아마추어 8경기 포함 13연승이다. ▲Six Feet Under ▲Northwest Fight Challenge ▲Tuff-N-Uff 등 미국 3개 대회 헤비급 챔피언을 지냈다.듀크 디디에는 호주 BRACE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출신이다. 2022년 6월 원챔피언십 첫 경기에서 1-2 판정패를 당한 후 673일(1년10개월3일) 만에 벤 타이넌을 상대로 재기전을 치른다.원챔피언십 홈페이지는 “벤 타이넌은 강지원을 상대로 강력한 경쟁력을 발휘하여 깊은 인상을 남겼다. 듀크 디디에까지 이긴다면 (종합격투기 전승이라는) 긍정적인 기세를 이어가면서 헤비급 누구와도 맞붙을 수 있는 추진력이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4-04
  • 원챔피언십 아톰급 타이틀전 ‘함서희 더비’ 확정
    아시아 최대 단체 ONE Championship이 여자종합격투기 아톰급 타이틀매치 일정을 발표했다.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수용인원 1만1440명)에서는 6월 8일 ONE 167이 열린다. 챔피언 스탬프 페어텍스가 같은 체급 2위 데니즈 잠부앙가(필리핀)를 상대로 치르는 1차 방어전이 메인이벤트다.원챔피언십은 “미국 뉴욕에서 6월 7일 오후 8시부터 글로벌 OTT 서비스 Amazon Prime Video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도록 ONE 167 일정을 맞춘다”고 밝혔다. 1997년생 동갑 파이터 스탬프 페어텍스(태국)와 데니즈 잠부앙가는 한국 종합격투기 전설 함서희(37)와 겨뤘다는 공통점 또한 있다.데니즈 잠부앙가는 2021년 9월 및 2022년 3월 함서희한테 잇달아 판정패를 당했다. 현재 원챔피언십 아톰급 공식랭킹이 함서희 1위 및 잠부앙가 2위로 평가하는 이유다.스탬프 페어텍스는 원챔피언십에서 ▲2018년 킥복싱 ▲2019년 무에타이 ▲2023년 종합격투기까지 서로 다른 3개 종목에서 아톰급 정상을 차지하며 스포츠 역사를 새로 썼다.지난해 9월 종합격투기 챔피언 결정전(5분×5라운드)에서 꺾은 상대가 바로 함서희다. 스탬프 페어텍스는 2라운드까지 10분 동안 팽팽했던 승부를 3라운드 시작 1분 4초 만에 펀치 및 니킥 콤보로 TKO승을 거둬 끝냈다.둘의 아톰급 타이틀매치는 올해 3월 1일 카타르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치러진 ONE 166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미뤄졌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는 “오랫동안 기다려 온 대결이 드디어 결실을 보게 된다”며 팬들의 기대심을 자극했다.함서희한테 바로 스탬프 페어텍스와 재대결 기회를 주자는 여론도 없지 않았다. 원챔피언십 홈페이지 역시 “데니즈 잠부앙가는 종합격투기 데뷔 8연승을 달리다 함서희 때문에 연패에 빠졌다”며 이를 의식하는 모습이다.“데니즈 잠부앙가는 2022년 12월 및 2023년 4월 승리로 반등하여 입지를 되찾았다”는 것이 원챔피언십이 밝힌 아톰급 타이틀 도전권을 부여한 이유다. ‘함서희를 이긴’ 스탬프 페어텍스와 챔피언전은 한국에서도 적지 않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3-28
  • 중국 탕카이, 주짓수 톱클래스와 ONE 타이틀전?
    탕카이(28·중국)가 아시아 최대 단체 ONE Championship 종합격투기 페더급 챔피언으로 치를 두 번째 경기 상대 후보로 미국 파이터가 언급됐다.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는 랭킹 2위 게리 토논(33)을 “현재 가장 눈에 띄는 타이틀매치 도전자”로 꼽았다. 토논은 2022년 3월 베트남계 챔피언 탄레(39·미국) 1차 방어전 상대로 나섰다가 경기 시작 56초 만에 KO 됐다.탕카이는 2022년 8월 및 2024년 3월 탄레를 잇달아 꺾어 종합격투기 페더급 일인자로 자리매김했다. 원챔피언십 홈페이지는 게리 토논이 챔피언전 패배 후 3연승을 통해 정상 재도전 명분을 쌓았다고 봤다. 게리 토논은 2011·2012년 제5·6회 국제브라질주짓수연맹(IBJJF) 세계선수권대회 도복 미착용 부문 브라운벨트 –73.5㎏ 금메달리스트다. 블랙벨트 승급 후에는 2014년 제8회 월드챔피언십 비도복 무제한급 동메달을 획득했다.탕카이는 2019년 입성한 원챔피언십에서 어느덧 데뷔 8연승이다. 이 과정에서 이성종 윤창민 김재웅까지 한국인 파이터 3명을 이긴 덕분에 국내에 가장 잘 알려진 중국 종합격투기 선수로 손꼽힌다.종합격투기 19승 중 15승(78.9%)을 KO로 거둔 막강한 타격뿐 아니라 아직 서브미션을 당한 적 없는 주짓수 방어력까지 갖췄다. 탕카이는 “물론 게리 토논은 그래플링을 매우 잘한다”면서도 “스트라이킹 역량은 솔직히 약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게리 토논은 원챔피언십 9승 1패다. ▲맨손조르기 ▲무릎꺾기 ▲팔얽어비틀기 ▲다리얽어비틀기 ▲앞맨손조르기 등 다양한 기술로 6차례 항복을 받아냈다. 펀치 및 팔꿈치 공격으로 상대를 2차례 TKO 시킨 것 또한 그라운드 상황이었다.탕카이는 “게리 토논의 그래플링 실력이 결과에 영향을 주진 않을 것이다. KO로 이기겠다”며 스탠딩 타격으로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페더급 타이틀매치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2018년 이후 게리 토논 10경기에서 판정 승부는 1번뿐이다. 탕카이와 맞대결이 성사된다면 챔피언이 왕좌를 지키든, 새로운 정상의 주인공이 등장하느냐와 상관없이 재밌는 경기가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3-21
  • 레오·모마, V-리그 6라운드 MVP 등극
    도드람 2023~2024 V-리그 6라운드 MVP로 OK금융그룹 레오와 현대건설 모마가 선정되었다. 남자부에서 기자단 투표 31표 중 16표(아흐메드 7표, 허수봉 4표, 요스바니 2표, 잇세이, 임동혁 각 1표)를 획득한 레오는 6라운드 동안 186득점으로 득점 1위, 세트당 평균 0.92개의 서브로 부문 1위, 51.67%의 성공률로 공격 종합 4위에 오르는 등 맹활약하며 OK금융그룹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이로써 레오는 이번 시즌 지난 4라운드에 이어 두 번째 라운드 MVP를 수상하게 되었다.한편, 여자부에서 기자단 투표 31표 중 총 16표(양효진 4표, 야스민, 지아 각 3표, 염혜선 2표, 윌로우, 실바, 메가 각 1표)를 획득한 모마는 6라운드 동안 181득점으로 득점 1위, 46.46%의 성공률로 공격 종합 3위, 세트당 평균 0.26개의 서브로 부문 6위를 기록하며 현대건설의 정규리그 1위 확정을 이끌었다. 이로써 모마는 21-22시즌 4, 5라운드 MVP에 이어 이번 시즌 처음으로 라운드 MVP 수상의 주인공으로 거듭났다.6라운드 MVP 시상은 남자부는 3월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OK금융그룹 VS 현대캐피탈)에서 진행되는 준플레이오프, 여자부는 3월 28일 수원 실내체육관(현대건설 VS PO승리팀)에서 진행되는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3-19
  • 세계레슬링챔피언, ONE 강지원과 재대결 원한다
    종합격투기 10년차 파이터 아미르 알리아크바리(37·이란)가 아시아 최대 단체 ONE Championship에서 강지원(29)한테 당한 패배를 설욕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카타르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수용인원 1만5300명)에서는 3월1일 ONE 166이 열렸다. 아미르 알리아크바리는 원챔피언십 헤비급 챔피언을 지낸 아르잔 불라르(38·캐나다)를 꺾었다.2010·2013 국제레슬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그레코로만형 -96·120㎏ 우승자 아미르 알리아크바리와 2010 영연방경기대회 레슬링 자유형 -120㎏ 금메달리스트 아르잔 불라르가 펼친 월드클래스 그래플러 맞대결이다. 이긴 알리아크바리의 위상이 올라간 것은 당연하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 역시 “아미르 알리아크바리가 종합격투기 헤비급 챔피언 아나톨리 말리힌(36·러시아)와 2차전 기회를 향해 큰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타이틀 도전권 획득 가능성을 높인 승리로 의미를 부여했다.그러나 아미르 알리아크바리는 아르잔 불라르를 넘은 후 원챔피언십 SNS 계정에 공개된 영상을 통해 강지원과 재대결을 먼저 희망했다. 종합격투기 프로전적 14승 3패 중에서 아시아 선수한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지면서 자존심에 입은 상처가 아직도 아물지 않은 모양이다.아미르 알리아크바리는 ▲미르코 ‘크로캅’ 필리포비치(50·크로아티아) ▲강지원 ▲아나톨리 말리힌한테만 패했다. 크로캅은 1990년대 후반 킥복싱 및 2000년대 중후반 종합격투기 세계 이인자였다. 말리힌은 현재 원챔피언십 미들급·라이트헤비급·헤비급 통합 챔피언이다.강지원은 2021년 3월 ONE 130 헤비급 경기 시작 1분 54초 만에 레프트 카운터 펀치로 아미르 알리아크바리를 KO 시켰다. 알리아크바리는 체면을 잔뜩 구긴 악몽 같은 원챔피언십 데뷔전이었다.ONE 166을 통해 아미르 알리아크바리와 강지원의 원챔피언십 통산 전적은 4승 2패로 같아졌다. 강지원은 KO승률 100%, 알리아크바리는 75%다. 2차전을 벌일 조건과 명분은 충분하다.아미르 알리아크바리는 “재대결에서 이긴 후 누가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헤비급 최강자인지를 세상에 보여주겠다”며 다음 두 경기를 강지원-아나톨리 말리힌 순서로 치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동아시아 대한민국과 서아시아 이란은 물리적인 거리는 멀지만, 여러 스포츠에서 경쟁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아미르 알리아크바리는 강지원한테 라이벌 의식을 느끼는 듯하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3-14
  • 2023-24 여자프로농구 포스트시즌 경기 시작 시각 일부 변경
    3월 9일부터 열리는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포스트시즌의 일부 경기 시작 시각이 변경됐다. 변경 대상은 총 2경기다. 3월 10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은행과 삼성생명의 플레이오프 1차전과 24일 열리는 챔피언결정전 1차전이 중계방송사(KBS1 TV) 편성 관계로 인해 기존 오후 6시에서 오후 1시 35분으로 변경됐다.한편, 3월 5일 열리는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참석자도 일부 변경됐다. 해당 구단의 요청으로 KB스타즈는 강이슬을 대신해 허예은이 참석하며, 하나원큐는 양인영이 김정은을 대신해 참석한다.
    •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4-03-01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