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꿈이 모이는 도시, 미래를 그리는 강남구가 문제 행동을 보이는 반려견을 키우는 가정에 전문훈련사가 방문해 무료로 교육하는 ‘2024년 반려견 행동교정 아카데미(이하 아카데미)’ 참가자를 오는 23일까지 모집한다.

구는 면담 등을 거쳐 50가구을 선발해 7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아카데미를 운영할 계획이다. 아카데미 프로그램은 ▲Zoom을 이용해 반려견 기초상식을 익히는 온라인 교육 ▲지정된 장소에서 산책 및 페티켓을 배우는 오프라인 교육 ▲자택이나 원하는 장소로 방문해 반려견 성향을 분석하고 1:1 맞춤교육으로 문제행동을 해소하는 방문교육 등으로 구성됐다. 방문 교육은 1시간씩 3회에 걸쳐 진행하며, 짖음, 입질·물림, 배변, 산책, 분리불안 등의 원인을 분석하고 솔루션을 제공한 뒤 재교육을 통해 효과를 극대화한다.

참여하고 싶은 주민은 카카오톡 채널 ‘한국어질리티연합’을 검색해 신청링크를 클릭하거나 포스터 내 QR코드를 스캔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단 반려견은 동물등록을 완료한 상태여야 하며, 지난해 아카데미 참여자는 선정에서 제외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지역경제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강남구 내 반려견은 지난해 대비 3000여 마리가 증가한 8만여 마리로 추정된다. 구는 입질, 짖음 등 반려견의 문제행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주민 간 갈등, 파양, 유기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2021년부터 반려견 행동교정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50가구가 반려견 행동교정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만족도 조사 결과 90%가 만족할 정도로 높은 호응을 얻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강남구는 반려견 놀이터, 취약계층 동물병원 의료비 지원 등을 통해 동물복지 강화와 반려동물 인식개선에 힘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으로 반려동물과 보호자가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9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남구, 전문훈련사 방문 교육으로 반려견 문제행동 잡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